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극심한 ‘취업난’ 속의 ‘구인난’

2019년 02월 17일(일) 14:53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우리 사회의 극심한 취업난이 일상화된지는 오래다. 대학을 졸업한 청년들은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 못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가 하면 중·장년 실직자들은 ‘제2의 직업’을 구하지 못하면서 전체 실업률이 그 어느 시기보다 고공 행진이다.
이같은 취업난 속에 전문직종이나 중소·중견기업은 일을 해줄 사람을 찾기 어려워 구인난을 겪고 있는 양상이다.
‘취업난’과 ‘구인난’이 병존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최근 통계청의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해 취업자수가 지난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 수 또한 100만 명대를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해 취업자 수는 2천682만2천 명으로 전년에 비해 9만7천여 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난 2008년 세계적인 금융 위기를 겪은 이듬해인 2009년(8만7천 명) 감소 이후 최저 증가폭이다.
정부가 제시했던 취업 전망치(10만 명)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취업난은 대학을 졸업, 사회에 진출하려는 청년들의 좌절로 나타난다. 기업 박람회 등을 비롯해 기회있을 때 마다 수십개 기업에 수십여 장의 취업 원서를 내지만 번번히 고배의 쓴 맛을 삼키고 있다.
이 때문에 아르바이트 등 단기 고용직을 번갈아 가며 생계에 매달리는 형편이며 아예 취업을 포기한 청년들도 늘어나고 있는 우울한 현실이다.
그런가 하면 중소·중견기업들은 사람을 못 구해 아우성이다.
20-30대 청년층은 물론, 40대 이상의 중장년층도 구하기 힘들다.
일을 하려는 내국인이 없어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의존하고 있는 상태다. 외국인 근로자들이 없으면 정상적인 공장 가동이 불가능하다고 할 정도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급여도 오르고 주 52시간 근무 등으로 여건이 대폭 개선됐지만 젊은 구직자들은 여전히 대기업과 공사·공단 등 사무직만 선호하고 있는 탓이다. 지자체의 보건소와 관공서 등도 의료진과 노무사 등 전문직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 일반 공무원에 비해 고액 연봉을 제시하지만, 전문직들의 눈높이와는 맞지 않고 낮은 사회적 인식 때문에 지원자가 없다.
실제로 광주 관내 한 지자체의 보건소는 14차례나 채용공고를 냈지만 적임자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 또 광주시교육청도 변호사와 노무사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용 시장에 ‘취업난’과 ‘구인난’이 병존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 근무 여건이 좋아진 중소·중견기업들에 대한 구직자들의 눈높이가 달라져야 한다. 심각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우리나라 청년들이 외견상 취업 자체를 목표로 삼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나름대로 까다로운 잣대를 가지고 있다. 입사를 원하는 회사를 정해놓고 입성을 꿈꾸는 경우도 적지 않다.
공무원 시험에 인재들이 몰리는 것은 안정성을 선택한 결과이고, 대기업이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는 것은 높은 효율성과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성장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구직난 속에서도 중소기업이 구인난을 겪는 것은 효율성이나 안정성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데 따른 현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공기업, 중소기업 등에 대한 구직자 입장의 정보는 체계화돼 있지 않은 상태다.
때문에 지자체와 정부도 정책적으로 구직과 채용 현황을 면밀히 살펴 관리할 필요가 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봉화군 봉성면, 봄맞이 환경정화활..

13일 전국 조합장선거… 봉화군 12..

봉화군, 신규 양수발전소 유치 시동

빈집 106만호, 늙어가는 아파트

봉화농협조합장 후보 기호1번 신대..

봉화군 성신샷시 박종훈 씨, ‘국민..

봉화군 재산면 현동3리, 경로당 준..

봉화군, 노래강사 초청 코칭 과정

영주시 공공건축 정책, 전국서 ‘주..

한국수목원관리원, 한국 분재정원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