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자유기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국 미세먼지와 봉화 가축분뇨 장기 악취의 공통점

2019년 03월 17일(일) 14:59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홍 성 태 - (사)한국JC 제45대 중앙회장

날씨가 겨울 내내 포근해서 참 고마운 마음이 들었는데 3월을 들면서새봄을 시샘하듯 미세먼지가 온통 세상을 덮어 계속 물러나지 않아 세상에는 수월한 게 하나도 없는 듯하다.
엎친데 겹친 격으로 필자가 사는 봉화읍내는 지독한 가축분뇨 장기 악취로 지난겨울 내내 매우 고통스러운 생활환경이 계속되고 있다.
생각하니 울화통이 터진다. 생명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로 온 국민들이 마스크를 써야하는 것과 가축분뇨의 고약한 악취로 수년 째 방문조차도 제대로 열 수 없는 봉화읍내 환경은 누구의 책임인가?
대한민국 국민은 봉화읍내 주민은 이 고통스러운 현실을 누구에게 호소하고 해결해야 하는가!
최근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가 전국을 덮어 일주일이 넘도록 모든 국민이 고통스러워해도 정부와 정치권은 그냥 버티다가(과거부터 오랜 세월 동안 사실상 중앙정부는 미세먼지 발생에 대해 전혀 대책이 없었다) 매스컴과 TV에서 ‘더 이상 못 살겠다’고 아우성을 치니 그제 서야 단순 미봉책 처방을 내놓으니 이게 미세먼지 방지를 위한 중앙정부와 국가기관의 대책이라 할 수 있는가?
봉화군 곳곳에 가축분뇨의 악취가 진동한지 오래 되었고, 그것도 모자라서 봉화읍 들판에는 겨울 내내 가축분뇨 중에서도 제일 악취가 심한 고농도 돼지 분뇨액비를 살포해 놓아 숨을 쉴수 없을 지경인데도 봉화군청과 관계기관은 ‘청정봉화’라고만 하고 있다.
곰곰이 생각하니 전국 미세먼지와 봉화 가축분뇨 장기 악취 현상에는 다음과 같은 공통점이 있다.
첫 번째 공통점은 근본(근원)적인 원인을 해결하려는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필자의 사견일지 모르지만)전국 미세먼지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이고, 그 다음이 국내 발생요인이다. 지구는 편서풍이 부는 행성이고 기후 환경에 관한 중국의 모든 것(미세먼지 포함)은 당연히 우리나라에 날아온다(여기서 심각하게 지적·경고하고 싶은 것이 중국의 원자력발전소다.
30여 개가 넘는 것이 중국의 동해안-우리나라 서쪽-에 있는데, 장차 후쿠시마처럼 불행한 사태가 나면 우리나라는 고스란히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는다).
중국에서 미세먼지 발생이 억제되지 않는 한 우리나라는 그 어떤 정책이나 대책을 내놔도 소용이 없다.
그런데 실망스럽게도 어느 정치지도자나 중앙정부 책임자가 중국을 향해 문제해결을 강하게 요청하려는 절대적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
봉화 가축분뇨 장기 악취 원인 역시 무계획적인 축산 현장 증축과 책임감 없이 행해지는 운영(경영)행태의 방치하는데서 왔는데, 이런 무대책의 행정기관과 축산업 종사자의 무책임한 현실에서는 절대 악취제거 근본 해결이 불가능이다.
두 번째 공통점은 원인 제공자의 (도덕적, 법적인)책임의식이 전혀 없다는 점이다.
최근 사상유래 없는 심각한 미세먼지 사태에서 보듯 중국은 기회마다 중국정부나 매스컴 등에서 얍삽하고 비굴한 핑계와 변명, 책임 떠넘기기 등으로 일관하며 ‘전혀 아니다’ ‘증거가 있느냐’라는 유치하고 뻔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중국에게 충고한다. 역사적 시대적 사명감으로 자칭 중화사상의 자부심으로 세계대국이라면 제발 거기에 걸 맞는 국격을 갖추길 바란다. 중국이 세계시민들로부터 존경을 받을 수 있도록 대국다운 코스모폴리타니즘을 실현하길 바란다).
아울러 국내 미세먼지 발생 요인에 해당하는 모든 부분도 이제는 시대에 맞게 선제적으로 근본을 바로 세우는 혁신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길 바란다.
더불어 봉화의 장기 가축분뇨 악취 원인을 발생시키는 농·축산업 종사자와 지자체(군수를 비롯한 공무원)도 도덕적 법적인 책임을 진다는 가치관으로 재무장하길 충고한다.
축산업과 농업에 종사하는 것이 다른 직업에 비해 더 애국적이고 더 희생적이면서 유세스런 것이 아니다.
생업을 유지하는 많은 직업중의 하나일 뿐이다.
그런데 왜 가축분뇨의 악취로 타인과 지역사회에 고통과 피해를 주면서도 (양심도 없이)미안함을 가지지 않는가!
세계최고의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중국(국민과 당국)이나 봉화에 가축분뇨의 악취를 발생시키는 축산업과 농업에 종사하는 분들은 도덕적·법적인 책임을 진다는 양심적인 가치관과 자세를 새롭게 정립하길 충고한다.
세 번째 공통점은 최대 피해자인 국민(주민)의 주인의식 결여와 생존권 사수에 대한 강력한 의지가 전혀 없다는 점이다.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중국 발 미세먼지의 최대 피해자는 국민이고, 봉화읍내 가축분뇨 장기 악치의 최고 피해자는 봉화주민이다.
그래서 국민과 봉화주민은 목숨을 위해 투쟁하며 필요시 도덕적인 책임을 묻는 것도 당연하지만 법적인 책임도 강력하게 요구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추진해야 한다. 사생결단을 내야 한다.
미세먼지는 문재인 대통령부터 강하게 중국을 향해 대책강구를 요청해야 하고, 미세먼지 해결에 문재인 정부 운명을 걸어야 한다.
1952년 연말에 영국 런던의 장기간 지속된 스모그로 6천 여 명이 숨졌고, 약 10만 여명이 병들었다는 충격적인 사례를 문재인 정부는 기억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으로 2016년부터 지금까지 어떤 약속도 전혀 지키지 않는 무대책으로 여기까지 왔다.
중국 발 미세먼지에 대한 강력하고 근본적 대책과 국내 미세먼지 발생원인의 발본색원 없이 그 어떤 정책(공기청정기 도입, 마스크 쓰기, 국회 입법 등)도 실효성이 적은 예산 낭비의 미봉책일 뿐이다.
아울러 봉화의 가축분뇨 장기 악취도 봉화 축산업을 근본부터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재구성·재도약의 기회로 새 출발해야 한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주일의 농사정보

철도공단, 영주역사 신축 본격 착수

봉화 농민회 풍년기원제

‘독도 일본 땅’ 日, 초등교과서 ..

명호초, 행복한 어울림 학교 위한 ..

‘봉화사랑 실천연대’에 기대해본..

당신! 정말 대한민국에게 부끄럽지 ..

제2차 북미정상회담결과는 세계전략..

미국은 믿지 마라

4·3 보궐선거, 선거운동 시작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