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노동/취업

환경

식품/의료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철도공단, 영주역사 신축 본격 착수

설계용역 위해 영주역 방문
2020년 4천776㎡로 확대

2019년 03월 24일(일) 14:24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영주역사 신축에 본격 착수한다.
이와 관련 한국철도시설공단 건설본부 관계자들은 영주역사 신축사업 설계용역을 위해 지난 19일 영주역을 방문했다.
영주역사는 1971년 1월 준공 이후 48년 동안 운영돼 왔다.
하지만 시설 노후화로 지역주민 및 철도 이용객들의 불편 호소가 이어져 왔다.
당초 노후된 영주역사를 리모델링 할 계획이었으나, 최교일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영주시 관계자 등의 지속적인 요구로 신축으로 결정됐다.
지난해 12월 사업비 252억 원을 확보한데 이어 3천684㎡ 규모 역사를 4천776㎡ 규모로 확대 신축하기로 하고 추진 중이다.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철도시설공단 관계자는 “부석사와 소수서원 등 영주의 역사문화를 나타낼 수 있도록 영주시 도시재생 전략계획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을 반영해 명품 역사를 건설 하겠다”라고 밝혔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5개 지방철도청이 있던 철도 중심도시로서의 명성을 회복하고, 지역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공공건축물 도시인만큼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공사와 적극 협업해 지역밀착형 생활SOC 우수도시에 걸맞는 명품역사를 신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영주시는 중앙선, 영동선, 경북선 등이 교차하는 철도교통 요충지다. 60~70년대 경북 산업을 이끄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이후 산업구조 변화에 따른 철도 수송량 감소로 발전이 주춤했다.
현재 건설되고 있는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을 통해 서울과의 거리가 1시간 10분대로 좁혀지고,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건설이 국정과제에 포함되면서 철도 중심도시로서의 옛 영광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부석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이어 소수서원의 세계유산 등재가 유력해지면서, 철도를 이용한 관광객 증가가 지역경제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선희 기자

강선희 기자  rkd9200@naver.com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주일의 농사정보

철도공단, 영주역사 신축 본격 착수

봉화 농민회 풍년기원제

‘독도 일본 땅’ 日, 초등교과서 ..

명호초, 행복한 어울림 학교 위한 ..

‘봉화사랑 실천연대’에 기대해본..

당신! 정말 대한민국에게 부끄럽지 ..

제2차 북미정상회담결과는 세계전략..

미국은 믿지 마라

4·3 보궐선거, 선거운동 시작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