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문화/생활일반

여행/레져

음식/맛집

자동차

건강

미담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문화/생활 > 여행/레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설 명절 가족나들이는 아름다운 경북 산림으로~”

“힐링과 재충전에 최고” 연휴때 마다 휴양림 인기↑
숲길 만족도 높고 명산 즐비… 道, “안전점검에 최선”

2020년 01월 21일(화) 23:23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가족단위의 여가문화 트랜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올 설 명절 연휴기간 가족나들이를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힐링을 통해 그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재충전 할 수 있는 도내 자연휴양림을 추천했다.
바쁜 도심속에서 생활하다 오랜만에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명절 연휴 기간중에 가족들과 함께 자연휴양림, 수목원, 숲체험원 등에서 숲이 주는 자연의 선물인 힐링의 재충전을 통해 가족간의 화합을 다질 수 있어 설 연휴를 뜻깊게 보낼 수 있는 한 방법이다.
경북 도내에는 동양최대 규모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봉화)이 위치하며 국립산림치유원(영주·예천), 국립숲체험원(칠곡·청도)이 조성돼 있고, 산림청이 선정한 숲길 만족도 전국 1, 2위로 ‘문경 선유동천나들이길’과 ‘울진 금강송 숲길’이 소재하고 있다.
더불어 자연휴양림 26개소와 산림욕장 20개소가 조성돼 있어 명절을 전후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으며, 지난해 추석연휴에는 도내 26개 자연휴양림 객실이 전부 예약되는 성황을 이뤘다.
특히, 이번 설 연휴기간에는 휴양림의 이용객들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휴양림의 시설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예약사이트 ‘숲나들e(www.foresttrip.go.kr)’로 접속해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경북도에서는 이번 설 연휴기간 중 자연휴양림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의 안전과 쾌적한 휴양을 위해 가스·전기·소방 등 안전점검을 일제히 실시하고, ▲승마체험을 할 수 있는 영천 운주승마자연휴양림 ▲한방사우나로 즐길 수 있는 상주 성주봉자연휴양림 ▲금광을 체험할 수 있는 팔공산금화자연휴양림 등 휴양림별로 특색있는 체험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휴양림 외에도 자연과 만날 수있는 명산으로 ‘김천시 증산면 수도산’, ‘영양군 수비면 검마산’, ‘봉화군 소천면 청옥산’, ‘봉화군 춘양면 우구치리’, ‘울릉군 성인봉·나리봉’등 산림청이 선정한 경관가치가 우수하고 여행하기 좋은 명품숲 5개소가 있으며, 영천·문경·김천·청도의 짚라인, 문경레일바이크, 영덕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포항 철길숲, 안동 호반 나들이길 등 생활주변의 아름다운 풍광을 즐길 수 있는 가족나들이 명소가 즐비하다.
강선희 기자

강선희 기자  rkd9200@naver.com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020년 달라지는 ‘복지 제도’는

한국수목원관리원, 14일부터 경력경..

주재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영양·..

경북 시장·군수 한자리, 관광 성공..

“설 명절 가족나들이는 아름다운 ..

“설 연휴 가스사고 주의하고, 가스..

황재현 의장, 봉화농협 일일명예조..

강석호 국회의원, 봉화군 의정보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TV토론 아카..

道, 고기능성 화학보호복 개발한다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