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설]‘홀로 사는 노인’ 159만명, 고독사 노인 늘어

2020년 10월 25일(일) 18:33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고독사한 60대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진 가운데 홀로 사는 노인 수가 급증하면서 노인의 고독사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자료를 보면 올들어 8월까지 집계된 독거노인 수는 158만9천371명으로 2016년 한해 독거노인수보다 25%나 증가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27만5천316명, 2017년 134만6천677명, 2018년 143만748명, 2019년 150만413명, 2020년 8월까지 158만9천371명으로 매년 약 5∼6%씩 증가했다.
고독사는 65세 이상 노인의 고독사도 함께 늘었다. 고독사 또는 무연고 장례란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시신 인수를 거부해 사망 지역의 지자체가 대신 장례를 치르는 경우를 말한다.
고독사의 형태로 숨진 사람은 지난해 총 2천536명으로 3년 전보다 40% 가까이 늘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1천820명, 2017년 2천8명, 2019년 2천536명으로 매년 증가했다.
올해는 6월 기준으로 923명이 고독사했다.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발생한 고독사 중에는 절반에 가까운 43%가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독거노인이 늘고 노후빈곤까지 겹치면서 65세 이상 노인의 고독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복지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없도록 관리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고독사, 특히 65세 이상 노인의 고독사도 함께 늘었다. 고독사 또는 무연고 장례란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시신 인수를 거부해 사망 지역의 지자체가 대신 장례를 치르는 경우를 말한다.
고독사의 형태로 사망한 사람은 지난해 총 2천536명으로 3년 전인 2016년(1천820명)보다 40% 가까이 늘었다.
우리나라가 빠르게 초고령사회에 진입함에 따라 독거노인 수와 노인 고독사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제 곧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복지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하는 노인들이 없도록 관리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1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수도권 부동산 사태를 보면서

한계에 봉착한 인구정책 새판짜야

저출생(底出生) 문제, 이제 국가가 ..

“사진으로 떠나는 전 세계 수목원 ..

겨울철 3대 난방용품 안전하게 사용..

세상 곳곳에 전통선비의 얼과 정신..

교원 재산등록 추진 철회요구

“머선129(무슨 일이고?), 그렇다면..

꽃상여

봉화교육청 학교지원센터, 방과후학..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