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노동/취업

환경

식품/의료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봉화군 관광명소의 유명 카페, 수년간 불법영업

군 도시계획조례 무시한 행위, 봉화군 알았나? 몰랐나?
주민들 “외압 의해 허가해 준 것 아니냐?” 의혹 제기

2021년 10월 31일(일) 19:36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봉화군이 지역의 한 복지시설에 수십억 원의 혈세를 지원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복지시설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한 카페가 불법으로 영업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불법으로 운영하는 이 카페가 2년 가까운 영업 기간 봉화군에서 불법인지 인지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지역주민들은 “지역에 유력인사다 보니 군에서 눈감아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카페는 봉화군 소천면에 있는 커피전문점(휴게음식점)으로 2019년 12월경부터 지금까지 운영을 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곳이 생산관리지역 안에 제1종 근린생활시설로 봉화군 군 계획 조례에 따르면 휴게음식점은 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이곳은 2년 가까운 기간 동안 군 계획 조례가 무시된 체 영업을 해왔고 지금도 각종 블로그에 관광명소로 소개되면서 이곳을 찾는 손님들의 발길이 끊기질 않고 있다.
최근 불법영업행위가 알려지면서 봉화군도 영업허가 취소를 위해 순서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허가 담당자였던 모 과장은 “서류 확인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면서 “허가가 나갈 수 없는 지역임에도 허가를 내준 건 단순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카페 대표와 만나서 실수를 인정했고 영업허가 취소 여부에 대해 논의한 결과 흔쾌히 봉화군에서 원하는 대로 행정조치에 따르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영업허가에 대해 당시 상황을 고려해보면 석연찮은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예상된다.
한 주민은 “이건 단순한 문제가 아닐 수 있다. 허가사항에 결격사유가 있는 줄 알면서 실수였다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드는 만큼 철저한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강선희 기자

강선희 기자  rkd9200@naver.com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봉화군 관광명소의 유명 카페, 수년..

봉화군 한 사회복지법인 특혜 시비 ..

봉화읍 문단2리, ‘찾아라! 봉화군 ..

봉화署, 2021년 하반기 모범운전자..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

노년의 마지막 미션(mission)

봉화군민녹색에너지협동조합 김..

봉화군, 미래 과일 시장의 컬러변화..

봉화군, 코로나19 추가접종으로 예..

신호없는 횡단보도, 보행자를 우선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