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종합

게시판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기타 > 게시판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명흠선생의 학덕 추모 위해 세운 ‘玉溪亭’

봉화군 법전면 소천리 소재

2013년 04월 15일(월) 21:34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봉화군 법전면 소천리(召川里) 졸천(拙川) 마을에 소재하는 정자로서 비지정 문화재이다.
김명흠(金命欽)선생의 효행과 학덕을 추모하기 위하여 사림과 후손들에 의하여 중당협실형 5량가의 팔작지붕 정면 4.5칸, 측면 2칸 형태로 화장산에 건립하였는데 1939년 이곳으로 이전하였다. 일명(一名) 졸천정사(拙川精舍)라고도 한다.
운곡천의 맑은 물과 소나무숲, 넓은 바위 등 주변 경관이 뛰어나고 민물 어종이 풍부한 곳으로 지역 주민이 많이 찾고 있으며,특히 이 일대에는 사미정과,창애정,창랑정사,두릉정등 정자가 많다.
김명흠(1696 ~ 1773)선생은 본관이 의성(義城)이고  호는 옥계(玉溪)이며  자는 백해(伯諧)로 아버지는 한기(漢基)이며, 어머니는 거제반씨(巨濟潘氏)로 반윤하(潘允河)의 딸이다.
김명흠 선생은 13세에 玉川(옥천) 趙德後(조덕린) 선생의 문하에 들어가 선생의 일언일동을 눈으로 보고 마음에 새겨서 文詞(문사)와 句讀(구독)을 익힐 뿐만 아니라 體行(체행)하기에 힘썼다.
옥천 선생이 遠方(원방)에 유배되었을때 슬퍼하여 伸寃(신원)하기에 고심했고 식량을 보내어 가족의 생계를 돕고 선생이 卒(졸) 한 후에는 後事(후사)를 극진히 돌보아서 人倫(인륜)에 돈독하고 겸허하여 독실한 實德(실덕)의 제자로서의 모범이 되었다. 옥계 김명흠은 학문에 정진한 학자인 동시에 효자로 이름났으며 출천지효로 감찰직에 추대되었다.옥계선생은 부모에 대한 효성은 남달랐으며, 몸소 물고기 잡고 사냥한 것을 손수 삶아서 익혔으며, 아침·저녁으로 쌀을 계량하고 땔감을 측량해서 서늘한 절기와 따뜻한 절기에 알맞게 하였다.
부모님께서 드시고 싶으신 것이 있거나 하시고자 원하는 것이면 비록 가난한 상황에 있더라도 반드시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고  준비하여 그 뜻에 맞추었다.
한 해의 옷을 만들 재료도 별도로 구분하여서 비록 자신은  입지 못하는 경우에도 부모님만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옷을 많이  준비해 드렸다.
하루는 부친 김한기가 노비를 시켜 집 앞 개울에 魚梁(어량)을 만들게 하여 설치하도록 하였으나,반나절이 되도록 설치가 되지 않았다. 마침 김명흠이 어머니의 묘를 가려다 이를 보았는데, 추운 날씨에 오래 밖에 계시다가 병에 걸릴까 걱정이 되었다. 이에 추운 날씨인데도 옷을 벗고 어량을 머리에 이고 강에 들어가  어량을 완성하였다.
또 하루는 겨울에 부친이 잉어가 드시고 싶다고 하자,직접 얼음을 깨고 그물을 던져 잉어 2마리를 잡아서 부친에게 올렸다.그의 효심이 하늘을 감동시킨 것이다.
부친상을 당한 이후 여묘를 살았는데, 산이 매우 깊어 호랑이가 많았다.눈이 많이 내린 어느 날 눈을 쓸고 성묘하려고 하는데, 상석 아래에 호랑이가 누워 있었다.
김명흠이 하늘을 우러러 호소하자, 호랑이가 느낀 바 있었던지 그냥 가버렸으며,그후로는 3년상을 지내는 동안 단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한다.지극한 그의 효성에 짐승도 감동한 것이라한다.
김명흠은 평소에 홍시와  산개(山芥: 백출)을 먹지 않았다. 그것은 부친께서 병중에 드시고 싶어 하신 것인데도 시절이 아니라 구해 드리지 못했던 이유로 차마 먹지 못하였다 한다.
또 죽는 날까지 비록 산에서 나는 풀과 숲 속에서 나는 것이라도 제사상에 올리지 않고는 먹지 않았다. 그의 효성은 이처럼 남다른 바가 있었다.
특히 양친이 돌아가신 이후에는 부모와 동갑인 사람이 있으면,아무리 천한 사람이라도 반드시 안부를 물었다.
김명흠이 살던 동네에 요역의 부담이 만만치 않아 모두 괴로워했다. 이에 그 문제를 김명흠에게 주관하도록 하자, 그가 여러 가지 방법을 써서 동네 공동 소유의 田舍(전사)를 마련하여, 이후 거기에서 나오는 수익으로 요역을 부담하자 온 마을 주민이 그 혜택을 입었다 한다.
옥계선생은 관직으로는 거산도찰방(居山道察訪), 황해도사(黃海都事), 영원군수(寧遠郡守), 해미현감(海美縣監) 사헌부감찰(司憲府監察)을 역임했다. 눌은 이광정(李光庭)·강좌 권만(權萬)·창애 이중광(李重光) 등과 친교 하였다. 법전면 소천리 옥기동에 봉화감찰김명흠정려각 (奉化監察金命欽旌閭閣)이 있다.
김명흠(金命欽)선생의 문집으로는 옥계선생문집 (玉溪先生文集) 옥계집(玉溪集) 2권 1책의 목판본이다. 첫머리에는 권상익(權相翊)의 서문이 있다. 
<정리=봉화군문화재지킴이 방유수>

봉화일보 기자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봉화 군수 가족 소유 ‘태양광설치 ..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가을 트레킹 ..

도민의날 기념사

“산림청 봉화국유림관리소 신설해..

이주일의 농사정보

이주일의 농사정보

봉화군 관창리 산 325 상당수 ‘산..

봉화 로타리 클럽, 사랑의 김장나눔..

“국비확보 가교·대변인 역할 최선..

봉화군보건소, 찾아가는 산부인과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