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노동/취업

환경

식품/의료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금고털이 전문 절도범 일당 검거

5,100만원 상당 절취… 장물업자도 입건

2014년 11월 16일(일) 13:07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봉화경찰서(서장 박주진)는 전국을 무대로 심야에 금은방, 건설회사 사무실, 주택 등에 침입해 금고를 손괴하고 금품을 절취하는 방법 등으로 총 14회에 걸쳐 5,100만원 상당의 현금, 귀금속 등을 절취한 금고털이 전문 절도범 일당 정모(55), 박모(64) 등 2명을 검거하여 구속하고, 이들 절도범들로부터 장물을 매입하여 처분한 금은방 업주 김모(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지난 10월 28일 오전 2시30분경 봉화읍에 있는 모 사무실 등 2곳에 도둑이 침입해 철제금고 및 책상 서랍을 손괴하고 1,200만원 상당의 현금, 카메라, 휴대폰, 노트북 등이 도난당하였다는 피해자의 신고를 접수한 후, 끈질기고 다각적인 수사 활동으로 범행에 이용된 차량번호를 특정하고 경남 양산시에서 잠복근무 중 절도범들을 검거했다.
경찰조사 결과, 절도범들은 교도소 수감생활을 하면서 알게 된 자들로, 최근에 교도소에서 출소한 후, 일정한 직업 없이 생활하다 생활비 및 유흥비 마련목적으로 범행을 모의하였고, 10월28일 봉화에서 범행한 이후에도 11월4일 오전 1시경 경북 성주군에 있는 모 건설사무실에 침입하여 금고를 손괴하고 그 안에 있는 현금 2,000만원을 절취하는 등 지난 7월경부터 최근까지 울산, 경남, 경북, 강원 등지에서 총 14회에 걸쳐 5,100만원 상당의 현금, 귀금속, 휴대폰, 노트북 등을 절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장물업자 김씨는 울산시에서 모 금은방을 운영하면서 절도범들이 훔쳐온 귀금속이 장물인 점을 알면서 매입하여 처분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수법 등으로 보아 추가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여죄를 수사하는 한편, 심야 순찰을 강화하여 절도 예방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순우 기자

봉화일보 기자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봉화 명호면 고감2리, 싱싱고향별곡..

봉화군민들의 생각을 묻습니다

5월 가정의달을 맞아

산자들의 영화 - Ⅲ

패스트 트랙법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2019 경산자인단오제 6월 7~9일 개..

관악산을 다녀와서…

‘동양 최대 반가사유상’ 봉화 석..

지방자치법 개정에 기대를 건다

봉화 춘양 라이온스클럽, 경로당에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