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지문 사전등록제’로 지키는 우리가족의 안전과 행복

2018년 01월 28일(일) 13:26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김 병 수 - 봉화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여성청소년수사팀 순경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갑자기 나의 소중한 가족과 아이들이 사라지거나 실종된다면 얼마나 끔찍할까? 이에 경찰청에서는 길을 잃은 어르신들이나 보호자가 확인되지 않는 아동들을 즉시 가족에게 인계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고 시행하고 있는 것이 ‘지문 사전등록제’이다.
지문 사전등록제도란 18세 미만의 아동, 치매환자, 지적장애인 등의 실종을 방지하기 위해 사전에 지문이나 얼굴 사진을 등록하는 제도로, 아동이나 치매환자가 실종되더라도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에 찾아가 지문인식기를 통해 보호자를 신속히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실종자의 인적사항이나 보호자에 대한 정보까지 확인 할 수 있어 대상자를 인계하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진 제도이다.
이중에서 아동 실종 사건은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지만 ‘우리아이는 그렇지 않을 거야’라는 안일한 생각을 가진 아동을 둔 부모들이 많다.
절차가 복잡하지 않으니 조금의 시간을 투자하여 후에 벌어질지도 모를 우리 가족의 안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직접 방문을 하지 않고, 인터넷 안전드림사이트(www.safe.go.kr)나 스마트폰 앱(안전드림)에 등록하는 방법과 인근 경찰서, 지구대, 파출소에 보호자와 아동이 직접 방문하여 등록하는 방법이 있다.
방문 시에는 가족관계증명서 서류를 구비한 후 경찰서에 방문해야한다. 방문하여 아이의 신체 특징 및 특이사항(얼굴형, 체형, 머리색, 키, 흉터, 특이사항 등)을 입력한 후 추가로 지문과 사진만 등록하면 된다.
또한 기존에 등록을 했던 부모님들도 아이들의 성장에 맞춰 사진을 재등록하는 것도 중요하다.
실종 사건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일어나는 일이 아닌 우리가족, 지인들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될 수 있다.
이 글을 읽고 아직 우리아이의 지문 사전등록제를 하지 않았다면 관심을 갖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교육청, 투명 위생 마스크 지급

봉화署, 최고의 동료 경찰 시상식 ..

㈜구마이엔씨 임창길 대표, 수건 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지역 예술가 ..

영주소방서, 목조문화재·오지마을 ..

영주소방서, 경로당 소방안전점검 ..

봉화읍 주민, 코로나19 극복 위한 ..

경북도, ‘청렴도 1등급 경북 만들..

물야면, 아름다운 꽃길 및 소공원 ..

한전 봉화지사, 코로나19 후원물품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