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건/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공무원 2명, 엽총에 맞아 숨져… 김태두 봉화경찰서 수사팀장 일문일답

2018년 08월 21일(화) 23:41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21일 오전 9시 30분께 물 문제로 갈등을 빚던 주민 김모(77)씨가 경북 봉화군 소천면에서 엽총을 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지고 스님 1명이 크게 다쳤다.

다음은 김태두 봉화경찰서 수사팀장과 일문일답.

- 김씨의 범행 동기는.

"물 문제로 이웃과 평소 다툼이 있어 왔다. 정확한 것은 더 수사해봐야 한다."

- 김씨가 그동안 물과 관련된 민원을 몇번이나 제기했나.

"10일전쯤 민원전화를 했고, 또 한번 찾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담당 직원이 집을 방문해 조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웃주민과 상수도 문제를 잘 조율시킨 것으로 안다."

- 총기 출고에는 문제가 없었나.

"김씨의 정신병력은 없다. 지체장애인이란 것만 파악했다. 현재까지 총기 출고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총기 수령에 대해 주민들이 반대했다고 하던데.

"주민들이 반대한 것이 아니라 시비가 있던 이웃집(스님)에서 보름전쯤 한 번 파출소에 신고했다. 김씨가 '총기로 쏴 죽이겠다'고 위협하는 언동을 했기 때문이다."

- 당시 경찰의 조치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했기 때문에 봉화경찰서 질서계 담당자들이 이 문제를 의논하고 상의한 것으로 안다."

- 그런데도 총기를 내줬나.

"당시 파출소에서 총기를 영치하려고 진행한 것으로 안다. 하지만 요구하면 내 줄 수 밖에 없다. 현행법상 '유해조수 포획' 또는 '주소 이전'을 내세워 총기를 요구하면 줄 수 밖에 없다. 오늘은 주소를 이전한다면서 총기를 요구했다."

봉화일보 기자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풍제련소봉화군대책위, 1인 시위

인생은 취생몽사(醉生夢死)다

소득 양극화 현상, 역대 최악

‘석포제련소 사태’ 두고 경북도-..

물야중 3학년 최지우 학생, 국내대..

경상북도 봉화군민 뿔났다 !!!

한국산림과학고, ‘성인지 감수성’..

석포면, 오지마을 찾아가는 이동 복..

일본을 다시생각한다II

영주사랑상품권, 추석맞이 ‘10% 특..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