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건/사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공무원 2명, 엽총에 맞아 숨져… 김태두 봉화경찰서 수사팀장 일문일답

2018년 08월 21일(화) 23:41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21일 오전 9시 30분께 물 문제로 갈등을 빚던 주민 김모(77)씨가 경북 봉화군 소천면에서 엽총을 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지고 스님 1명이 크게 다쳤다.

다음은 김태두 봉화경찰서 수사팀장과 일문일답.

- 김씨의 범행 동기는.

"물 문제로 이웃과 평소 다툼이 있어 왔다. 정확한 것은 더 수사해봐야 한다."

- 김씨가 그동안 물과 관련된 민원을 몇번이나 제기했나.

"10일전쯤 민원전화를 했고, 또 한번 찾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담당 직원이 집을 방문해 조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웃주민과 상수도 문제를 잘 조율시킨 것으로 안다."

- 총기 출고에는 문제가 없었나.

"김씨의 정신병력은 없다. 지체장애인이란 것만 파악했다. 현재까지 총기 출고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총기 수령에 대해 주민들이 반대했다고 하던데.

"주민들이 반대한 것이 아니라 시비가 있던 이웃집(스님)에서 보름전쯤 한 번 파출소에 신고했다. 김씨가 '총기로 쏴 죽이겠다'고 위협하는 언동을 했기 때문이다."

- 당시 경찰의 조치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했기 때문에 봉화경찰서 질서계 담당자들이 이 문제를 의논하고 상의한 것으로 안다."

- 그런데도 총기를 내줬나.

"당시 파출소에서 총기를 영치하려고 진행한 것으로 안다. 하지만 요구하면 내 줄 수 밖에 없다. 현행법상 '유해조수 포획' 또는 '주소 이전'을 내세워 총기를 요구하면 줄 수 밖에 없다. 오늘은 주소를 이전한다면서 총기를 요구했다."

봉화일보 기자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봉화군, 2020년 관광객 200만명 유..

제73대 민문기 봉화경찰서장 취임

경북도의회, 새해 첫 임시회 개최

경북도, 건축위원회 위원 9개분야 6..

경북 유·초·중학생 2천888명 줄었..

봉화읍 ‘행복당‘ 이경연씨, 솔안..

도의회 박현국 기획경제위원장 ‘지..

“봉화군 유아교육은 놀이 중심 교..

품목별 농업인 단기교육 대대적 추..

“삶의 힘을 키우는 정향 봉화교육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