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노동/취업

환경

식품/의료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봉화군, 대한민국 목재문화재 수리재료 공급 중심지 꿈꾸다

국비 400억 원 규모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 예정
2019년 설계, 2023년 준공… “지역 경제에 큰 도움”

2019년 01월 13일(일) 14:22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봉화를 대표하는 수목인 춘양목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봉화군의 핵심 전략사업이자, 숙원사업으로 추진 해왔던 ‘문화재수리재료센터’가 봉화군에 건립될 예정이다.
국회 예산심의를 거쳐 국비 400억 원이 2019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문화재는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 우수성을 나타내는 산물로 후손들에게 온전한 형태 그대로 남겨져 영구 보존해야 하는 국가적 자산이다. 이를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리(수리)가 필수 요소다.
문화재를 수리할 시 과거에는 수급이 가능했던 자재가 지금은 수급이 쉽지 않은 경우가 발생하는데 대표적으로 특대재를 예로 들 수 있다.
특대재는 직경 45cm 이상, 길이 7.2m 이상의 목재를 칭하는 용어다.
최근 국내산 목재의 적기 공급이 어려워 국보·보물 등 중요문화재 수리에 수입산 목재를 사용하거나 충분히 건조되지 않은 목재 사용으로 품질에 대한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게다가 문화재수리용 목재의 생산·유통을 전적으로 민간시장에 의존하다 보니, 공급난이 더욱 심화됐다.
이에 따라 국가주도 문화재수리용 목재 공급기관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히, 2008년 숭례문 화재사건을 계기로 센터설립의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게 됐다.
또 문화재 수리현장에서 발생하는 연구가치 및 자산적가치가 높은 부재(部材) 중 상당수가 보관 장소 부족 등으로 폐기된다.
문화재를 수리하는데 있어 다른 건축물에서 사용됐던 부재나 건축요소를 재활용해 사용하는 것은 널리 알려진 방법이다.
특히 현재 생산되지 않는 건축 재료가 많은 서양식 근대건축물의 경우가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
문화재수리재료센터는 문화재수리 현장에서 수급이 어려운 특대재, 자연곡재, 자연석 등 문화재수리용 재료를 국가에서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문화재 원형보존과 더불어 문화재 수리 시 발생하는 부재의 체계적인 보관·활용으로 전통문화 전승을 목표로 한다.
이 사업을 위해 모두 3차례에 걸친 기본구상 및 타당성에 대한 검토가 실시됐다. 정부, 경상북도, 봉화군 등 사업추진 부처 간 유기적인 업무 협의를 통해 보다 내실있는 사업 추진을 도모하고 있다.
문화재수리재료센터는 2019년 설계를 시작으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400여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목재건조·가공시설, 품질시험실, 부재보관소, 전시·체험관 등 다양한 시설들을 조성한다.
문화재수리재료센터가 봉화에 들어서게 된 이유로는 우선 전체 면적의 83% 가량이 산림으로 구성돼 있음을 들 수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등 산림자원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인프라가 구축돼 있기 때문이다.
예로부터 금강송 반출의 중심지로서 춘양역을 통해 전국으로 목재가 운송됐다.
‘춘양목’이라는 명칭이 널리 사용되었을 정도로 질 좋은 목재를 다량 보유하고 있다. 산림청에서 관리하는 문화재용 목재 생산림도 상당수 분포돼 있다.
또 지리적으로 태백산맥과 소백산맥 양맥지간에 위치해 습도 변화가 적고, 평균 해발 및 일교차 등이 목재건조에 적합하다.
문화재용 목재 가공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경북지역은 불교 및 유교문화 발달로 179점에 달하는 국보·보물급의 목조 건축문화재가 존재하고 있다.
이는 전국 목조건축문화재의 26%에 이르는 수치다.
또 봉화군은 국토 중앙부에 위치해 전국 각지로의 목재 운송이 용이한 이점도 지니고 있다.
정부 관련 부처의 건립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 문화재수리재료센터가 들어서게 되면 관련 산업 및 일자리 창출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직·간접적인 고용효과를 검토한 결과 1천700여 명의 고용창출효과가 예상된다. 경제적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연간 약 150억 원 규모로 나타났다.
문화재수리 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 및 콘텐츠 개발을 통해 지역사회 기여효과 또한 기대된다.
또 관광시설로의 역할 또한 수행할 수 있어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측된다.
지역 주민들은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으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한국산림과학고등학교, 목재문화체험장 및 103개소에 이르는 정자 등 다양한 자원과 더불어 봉화가 대한민국 대표 목재 문화도시로의 도약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강선희 기자

강선희 기자  rkd9200@naver.com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주일의농사정보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 ..

이철우 지사, 규제자유특구 성공적 ..

경북 5色 테마 여행으로 ‘오감만족..

경북도, 배터리 소재산업 전초기지 ..

교남회 권대진 전 회장, 현대판 관..

봉화 소천면, 도로변 풀베기 작업

파인토피아봉화 워터파크 8월 15일..

해방되던 날 늦은 오후

자치경찰제의 비전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