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독도 일본 땅’ 日, 초등교과서 왜곡

2019년 03월 31일(일) 13:35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일본 정부가 지난 26일 다발적인 독도 도발을 일으켰다.
오전에는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국립해양조사원(KHOA)이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 주변에서 추진 중인 정당한 해양 조사에 대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항의했다.
이어 오후에는 문부과학성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검정을 통해 독도에 대한 영유권 표현을 강화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직전 검정인 2014년에 비해서도 독도에 관한 왜곡된 내용이 양적으로 늘었고 지도와 사진 등 시각자료도 상대적으로 많아졌다.
전쟁과 침략의 역사를 반성할 줄 모르는 일본의 독도 교과서 왜곡이 극에 달하고 있다.
日 정부가‘독도는 일본 땅’이라며 왜곡 편집된 초등 사회과 교과서를 모두 승인, 내년 신학기부터 日초등생들은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이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담은 새 교과서를 배우게 됐다.
문부과학성 검정조사심의위원회의 검정을 통과한 3개 출판사의 4~6학년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 9종 모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기술(記述)이나 지도·삽화가 삽입됐다. 3학년 사회 교과서 1종, 도덕 교과서 1종, 초등학교 지도(3~6학년용)를 포함하면 총 13종의 교과서·부교재(지도)에 독도 영유권 주장 기술·사진·지도가 들어있는 셈이다.
日 문부과학성 교과서 검정심의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도쿄서적, 니혼분쿄(日本文敎)출판, 교이쿠(敎育)출판 등 3개 출판사의 사회과 교과서 12종(3~6학년용)에 대한 검정을 모두 승인했다.
이번 검정은 2017년 개정된 문부성의 신학습지도요령이 독도와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로 다루도록 했다.
관련 해설서는 독도에 대해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고 기술돼 있다.
이번에 검정을 통과한 4학년용 3종 교과서는 2014년 검정 때와 마찬가지로 지도상의 독도를 ‘竹島’ 또는 ‘竹島(시마네현)’로 표기하거나 울릉도와 독도 사이에 경계선을 두어 일본 영토임을 부각시켰다.
또 5~6학년용 3종 전체는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이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쓰는 등 독도에 관한 내용이 양적으로 늘고, 지도와 사진 같은 시각 자료도 추가했다. 2014년에서는 ‘불법 점거’라는 표현이 등장하지 않았다.
특히 日정부는 ‘한 번도 다른 나라의 영토가 된 적이 없다’는 의미에서 ‘고유’라는 표현을 강조해 넣도록 했다.
日중고생들은 대부분이 이미 신학습지도요령이 시행되기 전부터 독도 등에 대해 일본의 영유권 주장이 한층 상세히 기술된 내용의 교과서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신학습지도요령은 중학교의 경우 2021년부터 전면 적용하고, 고등학교는 2022년 신입생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정부는 외교부 성명을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하지만 그걸론 부족하다. 도발 때마다 항의에 그치고 있는 패턴에서 벗어나 우리도 보다 강력한 대응책이 필요하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주일의 농사정보

이철우 도지사 취임 1주년 “아이 ..

故지용호 서장 숭고한 희생정신 기..

소멸 고위험 지자체만 7곳… 경북, ..

봉화군민, 태양광 사업·의회에는 ..

이주일의 농사정보

이주일의 농사정보

워낭소리의 마을

봉화 퍼스트만 외치면 인구 늘어나..

배기면 의회사무과장, 39년간 공직..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