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교육부 ‘일제고사 부활’ 찬반 논란 갈등 빚어

2019년 04월 14일(일) 12:33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교육부가 내년부터 기초학력 미달 학생을 파악하는 진단 평가를 전국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치르기로 하면서 일선 교육 현장에선 갈등을 빚는 모습이다.
“낮아진 기초 학력을 끌어올리려면 전수조사 방식의 시험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과 “줄세우기식 서열화의 부작용만 나타날뿐, 실효성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 팽팽하다.
교육부는 최근 기초학력 지원 내실화 방안을 발표했다.
초등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까지 전국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실시해 이 데이터를 근거로 학력 향상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전체 학생 가운데 일부만 기초학력을 진단하는 기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보다 한층 강화한 방식이다.
교육부의 방침에 대해 학부모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학부모 A씨는 “아이가 시험도 보지 않고, 성적표가 나오지 않아 어느 수준인지 답답할 때가 많았다”며 “어차피 대학 입시라는 틀이 존재하고 있는 이상 이 같은 방식에 학부모도 학생도 일찍부터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학부모 B씨는 “초등학교 지필고사를 없애고, 중학교에서는 자유 학년제를 도입하고, 대학입시도 적성에 따른 수시 중심으로 진행되는 방향을 나름 긍정적으로 생각해왔다”면서 “하지만 갑자기 어린 1~2학년 아이들까지 시험을 보는 평가를 진행하겠다고 하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교사들도 기초학력 진단평가가 필요한지 여부를 두고 의견 차이가 크다.
초등학교 교사 C씨는 “현장에서 교육활동을 진행하는 교사들은 개별 학생들의 기초학력 수준을 파악하기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교육 현장의 교사를 믿고 아이들을 맡겨도 충분하다”고 했다.
중학교 교사 D씨는 “교사 입장에서 이 같은 평가가 귀찮은 건 사실이지만, 교사 자신의 교육 목표가 어느 정도 달성했는지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학생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서는 이 같은 진단평가 보다는 학급당 학생 수 감축, 수업시수 감축 등 교육 여건을 개선하는 것이 더 실질적이라는 지적도 있다.
교총 관계자는 “학교와 교원들이 학력 증진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정규 교원을 확충하고, 학급당 학생 수를 감축하는 등 근본적인 교육 여건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조만간 교육부의 기초학력 지원 내실화 방안에 대한 교육청의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며 교육부의 계획에 우려를 표해야 한다는 방향은 정해두고 있다”고 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주일의 농사정보

철도공단, 영주역사 신축 본격 착수

봉화 농민회 풍년기원제

‘독도 일본 땅’ 日, 초등교과서 ..

명호초, 행복한 어울림 학교 위한 ..

‘봉화사랑 실천연대’에 기대해본..

당신! 정말 대한민국에게 부끄럽지 ..

제2차 북미정상회담결과는 세계전략..

미국은 믿지 마라

4·3 보궐선거, 선거운동 시작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