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日기업 제품 안 쓰기로 한 지자체들

2019년 09월 08일(일) 17:04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우리지방자치단체가 일본 전범기업 제품의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만들어 경제보복에 맞서고 있다.
지자체들이 일본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과 비슷한 경제보복 대응 조례를 속속 제정하고 나선 것이다.
일부 지자체와 교육청에선 이들 기업 제품에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이라는 스티커 부착을 의무화하는 조례 제정도 추진하고 있다.
학생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심어주고 교직원에게 경각심을 갖게 하기 위해서다.
C 광역의회는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과 ‘일본 전범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 ‘소재·부품 산업의 육성 및 지원 조례’ 등의 조례안을 가결했다고 한다.
C도의회 교육위원회도 지난달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대한 교육감의 책무와 적용 대상 기관, 금액 등을 규정하는 조례를 의결했다.
이번주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전망이다.
정부가 파악한 일본 전범기업은 284곳에 이른다고 한다.
이들 기업의 제품은 카메라, 빔 프로젝트, 복사기, 소형 가전제품이 주를 이룬다.
우리 정부가 10년간 구매한 금액만 해도 9098억 원에 달한다.
정부 각 부처 및 산하기관이 전범기업의 물품을 사준 건수만도 1만 2000여 건이나 되고 이중 수의계약이 3542건에 이른 점은 정부가 앞장서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볼 일이다.
매년 평균 900억 원 이상의 국민 세금으로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했다고 하니 놀랍다.
전범기업에 대한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규제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있기 오래전부터 시행됐어야 한다.
이미 2016년 지자체와 교육기관이 전범기업과 수의계약 체결을 제한하는 계약법 개정안이 발의됐지만 3년 동안 국회에 계류 중이어서 안타깝다.
이제라도 전범기업 제품을 멀리하고 우리 것을 아끼고 사랑하는 소소한 실천을 지자체가 앞장서기로 한 건 다행한 일이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생은 취생몽사(醉生夢死)다

물야중 3학년 최지우 학생, 국내대..

경상북도 봉화군민 뿔났다 !!!

동해안시대를 열어야 경북이 살고 ..

‘석포제련소 사태’ 두고 경북도-..

소득 양극화 현상, 역대 최악

한국산림과학고, ‘성인지 감수성’..

석포면, 오지마을 찾아가는 이동 복..

영주사랑상품권, 추석맞이 ‘10% 특..

일본을 다시생각한다II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