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어려움

2020년 01월 16일(목) 04:47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대구시와 경북도를 행정통합하는 문제가 새해 벽두의 화두다. 이철우 경북지사가 강력하게 제기해 왔던 주장이다.
대구와 경북은 원래 같은 문화와 정서를 공유하고 있는 한 뿌리다.
그러나 그런 문제를 넘어서 시·도 통합이 수도권의 비대화로 인한 ‘지방 소멸’에 대비하기 위한 현실적인 선택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각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달‘2019 도정 성과보고회’에서 대구시와 경북도가 행정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공식적으로 주장했다. 지난달 23일 ‘아시아포럼21 토론회’에서도 통합 발언을 했었다.
경북도의 인구가 지난해 1만1천명이 줄었고 대구시도 2만명이나 줄었다. 같은 기간 청년인구는 경북 1만4천명, 대구는 1만 3천명이나 감소했다.
계속되는 인구유출로 소멸 위기에 놓인 시·도를 살리는 길이 행정통합이라는 주장이다.
날로 비대해지는 수도권 집중현상에 맞서기 위한 지방의 ‘광역경제권 조성’은 이미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광역단체들이 합심으로 이뤄야 할 대형 사업들이 날로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서로 합의하고 협력해야 할 사안이 수두룩하다.
시·도 통합이 간단한 일은 아니다. 장점에 비해 단점도 없지 않을 것이다. 통합 절차와 방법에서도 다양한 주장이 나올 수 있다.
우선 대구경북연구원 등 연구기관에 통합의 장·단점과 이해득실에 대한 검토를 의뢰할 수 있다. 정부의 특별법 제정도 필요하다. ‘대구경북 관광의 해’인 올해를 기점으로 문화·관광 분야에서 경제통합을 먼저 시도할 수도 있다. 이 문제를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우선 이번 달 안으로 이전 장소가 결정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문제도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서로 합의하고 협력해야 할 사안이다.
대구 수돗물 취수원 이전 문제도 마찬가지이다. 만약 대구시와 경북도 행정적으로 통합돼 있다면 시·도 간에 손익계산이나 밀고 당기기도 없어질 것이다.
대구도시철도도 행정구역 하나 때문에 학생들이 통학하는 경산지역으로 연장되지 않고 있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1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교육청, 투명 위생 마스크 지급

봉화署, 최고의 동료 경찰 시상식 ..

㈜구마이엔씨 임창길 대표, 수건 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지역 예술가 ..

영주소방서, 목조문화재·오지마을 ..

영주소방서, 경로당 소방안전점검 ..

봉화읍 주민, 코로나19 극복 위한 ..

경북도, ‘청렴도 1등급 경북 만들..

물야면, 아름다운 꽃길 및 소공원 ..

한전 봉화지사, 코로나19 후원물품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