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검색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교육 사건/사고 기자수첩 사설/칼럼 성명/논평 기타 의학상식 오지마을탐방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노동/취업

환경

식품/의료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PDF보기

galery_test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철우 지사, 신남방정책 교두보 확보 가속화

자매·우호도시 인도 서자바주지사와 관계 격상

2020년 10월 11일(일) 19:23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이철우 지사는 지난 5일 리드완 카밀 서자바주지사와 첫 화상회의를 개최하여 활짝 웃고있다. 이 지사는 전세계적 코로나19 여파속에 경북형 K-방역 경험을 공유하며 신남방정책의 교두보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신남방정책의 교두보 마련을 위한 경북도의 외교정책이 본격 시행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이철우 지사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신남방정책의 교두보 마련과 다양한 분야의 활발한 교류를 위해 지난 5일 리드완 카밀 서자바주지사와 첫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경북도는 2010년부터 서자바주와의 체육교류를 시작해 태권도, 양궁 등 경북의 체육지도자를 전국 최초로 서자바주로 파견하고. 서자바주에서도 매년 100여명의 선수단을 경북으로 보내 전지훈련을 실시하는 등 서자바주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크게 기여했으며, 서자바주가 인도네시아 전국체전 종합 1위(2016년)를 달성하는 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이를 바탕으로 양 지역은 2018년 우호교류의향서(LOI)를 체결했으며. 경북도와 서자바주 간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올해 12월 중 우호교류협정서(MOU)로 격상할 것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화상회의를 마련했다.
화상회의에서 서자바주는 MOU 격상논의 뿐만 아니라 경북도의 경북형 K-방역 모범사례에도 관심을 가져, 도가 실시했던 코호트격리, 경중환자분리, 병상확보 등에 대한 경험을 공유했으며, 도는 서자바주의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마스크 5만매를 기부키로 했다.
리드완 카밀 서자바주지사는 이번 면담을 통해 “양 지역간 교류가 를 넘어 경제, 관광 분야로 더욱 확대되기를 희망하며, 앞으로도 다방면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전했다.
이철우 지사는 “체육으로 시작된 교류를 향후 경제, 교육, 청소년, 문화, 과학기술까지 확대시켜 양 지역 간 상생의 지평을 열어나가자”라며, “경북도는 서자바주와의 교류 확대를 통해 선도적인 지방 외교관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프로젝트로 발전시켜 국제교류의 성공적 모델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서자바주를 시작으로 중국, 미국, 유럽, 일본 등 16개국 26개의 자매·우호도시와도 화상회의를 확대할 예정으로, 장기적인 코로나19에 대응할 국제 교류를 다양하게 모색하고 있다.
강선희 기자

강선희 기자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Copyrights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020년 추석연휴 인사말

상운초, 텃밭 가꾸기(고구마 캐기) ..

동양초, “금요일은 내가 일류 요리..

봉화군, 추석명절 맞아 사회복지시..

명호면, 운곡천 민물고기 방류행사

트루파인더, 봉화군에 이웃돕기 쌀 ..

국민연금공단 영주봉화지사, 기초연..

물야중, 농업진흥청 주관 자유학기 ..

건강보험료 안 내는 다주택자 121만..

귀농귀촌 정책을 내실(內實)있게 확..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144 / 등록일자 : 2010. 8.26 / 주소: 봉화군 봉화읍 봉화로 1103 / 발행인,편집인: 권영석
mail: rkd9200@naver.com / Tel: 054-672-0077 / Fax : 054-674-00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영석
Copyright ⓒ 봉화일보 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